시사

시사 > 전체기사

“블라터 전 FIFA 회장, 심장수술후 일주일간 혼수상태”

현재는 상태 호전돼

제프 블라터 전 FIFA 회장. EPA연합뉴스

제프 블라터(84) 국제축구연맹(FIFA) 전 회장이 지난달 심장 수술을 받은 이후 일주일 동안 혼수상태(induced coma)에 있었다.

21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그의 가족은 블라터 전 회장이 현재는 스위스에 있는 병원 중환자실에서 나올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다며 이같이 전했다.

블라터 전 회장의 딸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의료진은 그의 상태에 만족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갈 길이 멀다”며 “내 인생에서 가장 어렵고 슬픈 크리스마스였다"고 말했다.

블라터 전 회장은 지난해 말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기도 했다.

그는 2011년 FIFA 회장 선거를 앞두고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UEFA) 전 회장에게 대가성이 의심되는 200만 스위스프랑(약 25억원)을 건넨 혐의 등으로 스위스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최근에는 회장 재임 시절 취리히 FIFA 축구 박물관 설립 과정에서 수천억원대 비리를 저지른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