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운수종사자 코로나 전수조사 7명 확진 판정


경기도는 지역 내 시내·시외·마을버스 운수종사자 2만645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한 결과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경기버스'를 만들기 위해 지난 6∼17일 버스 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전수검사와 함께 방역물품 지원 및 시설 개선 등 방역 조치를 했다.

전수검사 결과 최종 7명이 확진됐다.

확진율은 0.026%로, 이는 지난 1∼20일 경기지역 72곳 임시 선별진료소의 확진율 1.05%와 비교해 현저히 낮은 수치다.

확진자가 나온 운수업체에 대해서는 방역 지침에 따라 차량과 영업소, 식당과 기숙사 등 부대시설을 소독했다.

역학조사를 통해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인원에 대한 검사에서는 전원 음성으로 나왔다.

경기도는 전수검사 외에 운수종사자 방역 마스크 지원, 차량용 소독제 지원, 승객용 손소독제 비치 등 안전한 버스 이용 환경을 만들기 위한 방역 대책도 추진 중이다.

앞으로는 에어컨 등을 통한 차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공조기에 방역 필터를 설치하는 사업도 진행할 방침이다.

박태환 경기도 교통국장은 “운수종사자와 시민이 방역수칙을 잘 지킨 덕분에 대중교통으로 인한 집단감염을 막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안심하고 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정부=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