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다음달 사망자 50만명 예상”…자가격리 행정명령 등 코로나 대응 총력전

‘코로나19 보건 형평성 태스크포스’ 설치 등 10개 행정명령 서명
“전문가와 과학자들이 정치적 간섭으로부터 자유롭도록 할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밝히고 있다. EPA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하는 여행객 격리 방침과 검사 및 백신접종 확대를 위한 조치 등을 내놓으며 코로나19 대응 총력전에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행정명령 10개에 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40만명이 넘는 미국인이 코로나19로 숨졌고 이는 제2차 세계대전 때 사망자보다 많다”면서 “다음 달 미국의 사망자 수가 50만명을 넘기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코로나19 대응 행정명령에 대해 “이건 전시(wartime) 사업”이라면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 외에도 다른 나라에서 미국으로 여행하는 모든 사람은 항공기를 타기 전에, 출발하기 전에 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으며 미국에 도착했을 때 격리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정부는 현재 입국자에 대해 코로나19 음성 증명을 제출하도록 하고 있으나 격리는 권고 사항일 뿐이다.

다만 국제 여행에 관한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침과 연계해 행정명령들이 어떻게 시행될지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지만, 그것이 어떻게 시행될지는 설명하지 않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항과 비행기, 기차, 배, 시외버스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명령에도 서명했다. 이날 서명한 행정명령에는 코로나19 대응 강화를 위한 물자 생산 확대, 검사 위원회 설치 등도 포함됐다. 국방물자생산법을 활용해 모든 연방 기관과 민간 업체가 보호 장비와 주사기, 바늘 등 국민 보호에 필요한 모든 것을 생산하도록 한 것이다.

코로나19 검사 능력 향상을 위한 ‘국가 전염병 검사 위원회’와 공평한 치료 접근 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코로나19 보건 형평성 태스크포스’도 설치토록 했다. 백신 접종을 늘리기 위해 연방재난관리청(FEMA)은 각지에 예방접종센터를 만들게 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의 계획은 대중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라며 “전문가와 과학자들이 정치적 간섭으로부터 자유롭게 일하고 정치적 결과가 아니라 과학과 건강만을 바탕으로 엄격하게 결정을 내리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