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통령’ 떼고 계속되는 트럼프 굴욕…이번엔 계좌 폐쇄

지난 2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매릴랜드주 앤드루스 합동기지 활주로에서 열린 환송 행사에서 고별연설을 하고 있다. 그는 재임 중 마지막인 이 연설에서 후임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이름은 한 번도 거론하지 않은 채 차기 행정부의 성공을 기원한다면서도 어떤 방식으로든 (정치에)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AFP=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에 본사를 둔 한 은행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좌를 닫았다고 미 워싱턴포스트(WP)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예금을 갖고 있던 뱅크유나이티드는 이날 성명을 내고 “트럼프 전 대통령과 예금 상의 관계가 더는 없다”고 밝혔다. 뱅크유나이티드가 이 같은 성명을 낸 이유는 따로 알려지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은행에 적어도 2015년부터 예금을 보유해왔으며 2020년말 기준으로 두 개의 계좌에 510만 달러에서 2520만 달러가 있었다고 WP는 보도했다. 재산공개 내역에는 정확한 액수가 아니라 자산 범위로 기재할 수 있도록 돼 있다는 게 WP 설명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6일 벌어진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 이후 여기저기서 외면당하는 수모를 겪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거액의 예금을 넣어둔 은행 4곳 중 3곳이 관계를 끊었고, 트럼프 전 대통령 소유의 골프장에서 열리기로 했던 2022년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십도 개최지를 긴급 변경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트럼프 그룹과의 모든 계약을 파기하겠다고 했다. 뉴욕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고향으로 트럼프그룹은 뉴욕시와 스케이트장과 골프장 등의 계약으로 연 180억원대의 수입을 올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이 열리기 전 개인리조트 마러라고가 있는 플로리다주 팜비치로 돌아갔다. 자연인으로 돌아갔지만 의회 난입사태의 후폭풍은 계속되는 셈이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