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수처 차장 복수 추천 문제 삼은 주호영 “입맛 맞게 고르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직장내 양성평등을 위한 정책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공수처 차장 추천을 한 명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복수로 추천할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입맛에 맞는 차장을 선택해 독립성과 중립성에 어긋날 수 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주 원내대표는 22일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차장 추천은 이론상 복수로 할 수 있지만 공수처법, 특별감찰법에서는 복수 추천하지 않고 단수 해석이 일반적”이라며 “제청은 반드시 한 사람으로 한다는 게 학자들의 공통 견해”라고 말했다. 제청을 복수로 해 차장을 대통령이 선택하게 하는 것은 대통령에게 입맛에 맞는 차장 선택권을 주겠다는 의도라는 주장이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내주 중 차장 후보 3~4명을 복수 제청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 출범부터 대통령 예속하에 있다고 만천하에 공표하는 일이나 다름없다”며 “김진욱 공수처장은 독립성과 중립성을 지킬 처장을 보좌할 차장 한 사람을 골라서 제청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전날 공수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주요 덕목이 중립과 독립성이라 말씀했다”며 “중립과 독립성이 중요하다는 걸 강조하는 분이 첫걸음 전부터 법을 고쳐가며 야당의 비토권을 없애고 집권당 입맛대로 조직을 만들어 전혀 마음에 와닿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주 원내대표는 “직권 남용이 도를 넘어 검찰 농단 수준”이라며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불기소 처분과 채널A 한동훈 검사장 무혐의 보고서 묵살 의혹 등을 제시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지검장이 검사장인지 범죄를 덮는 검사 브로커인지 헷갈릴 지경”이라며 “공수처가 출범하면 이 문제부터 들여다 봐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