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 요구에 “죽여버리겠다”며 택시기사 폭행

국민일보DB

마스크 착용을 요구한 택시 기사를 폭행한 승객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택시 기사를 폭행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로 40대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21일 밤 9시쯤 서울 사당역 인근 노상에서 택시에 승차한 뒤 택시 기사가 “마스크를 써 달라”고 요구하자 “죽여버리겠다”며 욕설을 하고 팔 부위 등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범행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A씨의 주취 상태가 풀리는 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신소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