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7살 두아들 ‘이 빠질만큼’ 때리고 맨발로 내쫓은 30대父

법원, 징역 2년 실형 선고…“아이 아픔 짐작하기 어렵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술에 취해 7살 난 두 아들을 이가 빠질 정도로 때리고 비 오는 날 맨발로 내쫓아 길가에 세워 둔 아버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0단독 김경록 판사는 아동복지법위반(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36)에게 징역 2년과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120시간 이수를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자신이 운영하는 음식점에서 친아들인 B군(7)의 얼굴과 온몸을 수차례 때렸다.

아이는 입술이 터지고 앞니 2개가 말려 들어갈 정도로 다쳤다.

A씨의 폭행은 양아들인 C군(7)에게도 이어졌다. 술을 마신 상태에서 A씨는 폭언과 함께 C군의 얼굴과 허리, 팔 등을 때리거나 깨물었고 두 아들 머리를 서로 부딪치게 했다.

A씨는 아이들이 멍들거나 피를 흘리는 것을 보면서도 병원에 데려가지 않았고, 오히려 비 오는 날 내쫓아 아이들이 맨발로 길가에 있도록 내버려 뒀다.

아이들은 결국 이웃에게 발견돼 병원 치료를 받았다.

재판부는 “A씨는 장기간·반복적으로 아무런 이유도 없이 자고 있는 아이들을 폭행했다”며 “B군이 생후 9개월이었을 때도 폭행해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피해자들의 상처사진을 보면 멍이 얼굴과 몸에 산재해 있어 아이가 겪었을 아픔을 짐작하기도 어렵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김유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