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철서 노인 목조르고 패대기 친 중학생, 영상 찍은 친구들

의정부경찰서 수사 착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중학생들이 경기 의정부 경전철 등 공공장소에서 노인을 폭행하는 장면을 담은 영상이 온라인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다. 경찰은 관련 영상을 확보해 사실 관계를 파악하는 등 수사에 나섰다.

22일 SNS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의정부 경전철과 지하철 등에서 중학생들이 노인을 폭행하거나 심한 욕설을 하는 영상이 확산하고 있다.

‘○○중학교 2학년 ○○○’ ‘의정부 07년생 노인 폭행’ 등의 제목으로 게시된 영상을 보면 의정부 경전철에서 중학생으로 추정되는 남학생이 등장해 여성 노인과 심한 욕을 주고받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 따르면 이후 남학생은 분을 참지 못한 듯 여성 노인의 어깨를 밀치고 목을 졸라 바닥으로 넘어뜨리는 등의 폭행을 저질렀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또 다른 영상 속에서는 지하철 노약자석에 앉아있던 중학생들이 한 노인에게 “쳐봐, 개XX야”라고 말하는 등 폭언을 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 남학생은 자신을 훈계하는 남성 노인에게 “노인네, 고의성 아니었다고. 술 먹었으면 집 가서 쳐자세요” “X놈의 새끼야” 등의 욕설을 퍼붓는가 하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금방이라도 노인을 때릴 것 같은 제스처를 취했다.

두 개의 영상은 SNS에서 빠르게 확산되며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누리꾼들은 “일진들 허세가 도를 지나쳤다” “왜 아무도 말리는 사람이 없는 거냐” “얼굴 공개해서 다시는 이런 일을 못하게 하자” 등의 반응을 보이며 영상 속 중학생의 행동을 비판하고 있다.

한편, 이 영상은 영상 속 학생들이 직접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촬영 일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영상 속 주인공이 의정부 지역에 사는 중학생들이라는 제보를 받고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의정부경찰서는 연합뉴스에 “현재 사건을 수사팀에 배당, 영상을 확인해 영상 속 학생과 촬영한 학생이 누구인지 파악 중”이라며 “사실관계가 파악되면 폭행사건으로 처리될 수 있다”고 밝혔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