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경원 “인권 유린된 6층 시장실 안 쓰겠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22일 서울광장에서 아동학대방지, 성폭력ㆍ가정폭력 근절, 아동양육지원 및 돌봄사각지대 해소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6층 시장실을 쓰지 않겠다. 시민과 더 가까운 곳, 더 투명한 곳에서 일하겠다”며 “6층 시장실은 서울시 성폭력 대책 담당 부서 사무실로 쓰겠다”고 공약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집무실이 위치했던 6층에 대해 “한 여성 인간의 인권이 유린되고 착취됐다. 범죄 소굴로 전락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시는, 절대 성범죄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독한 의지를 바로 6층에 아로새기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려 3명의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이 파렴치한 성범죄를 저질렀다. 틈만 나면 인권, 평등을 외치며 자신을 공정과 정의로 포장한 운동권 기득권의 이중성과 민낯이 드러난 것”이라며 “서울시청 모든 고위공무원의 사무실 벽을 유리로 바꾸겠다. 그 누구도 견제와 감시로부터 완전히 숨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해당 사무실을 성폭력 대책 전담 사무실로 꾸리고 취임 즉시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나 전 의원은 직장 내 성폭행·성차별 근절을 위해 ‘서울시 고위공직자 전담 성범죄 신고센터’를 만들고, ‘평등고용기회위원회’를 설치하는 방안도 발표했다.

또 서울을 “아동학대 제로 도시로 만들겠다”며 시장 직속 ‘서울 아동 행복 지킴이단’을 설치하고 안전담당 인력을 확충하는 한편,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만 0∼5세 1인당 월 20만원’ 양육수당 신설 구상도 제시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