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콜라버튼, 바이든 집무실서 제일 먼저 퇴출됐다

더타임스의 톰 뉴튼 던이 트위터에 비교 사진 게시

왼쪽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집무실에서 콜라버튼이 있는 책상 앞에 앉아있는 모습. 오른쪽은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에서 사인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트위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첫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애용했던 집무실 책상 위 ‘콜라 버튼’을 없앴다.

영국 일간지 더타임스의 톰 뉴튼 던 정치평론가는 21일 트위터에 “바이든 대통령이 다이어트 콜라 버튼을 없앴다”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세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세 장 모두 백악관 집무실의 대통령 전용 책상인 ‘결단의 책상(Resolute desk)’의 사진이다. 첫번째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이 집무실 책상에 앉아 행정명령에 사인하는 모습, 두번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인터뷰하는 모습이다. 마지막 사진은 두번째 사진에서 빨간 버튼이 달린 나무 상자를 확대한 것이다.

이어 뉴튼 던은 “2019년 도널드 트럼프를 인터뷰했을 때 이 빨간 버튼이 내 마음을 사로잡았다”면서 “트럼프가 버튼을 누르면 집사가 재빠르게 다이어트 콜라를 은쟁반에 담아왔다”고 전했다.

톰 뉴튼 던 트위터 캡처

뉴튼 던 평론가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빨간색 버튼은 하루에 12잔 정도를 마실 정도로 다이어트 콜라 애호가인 트럼프 전 대통령이 사용했던 콜라 주문용 버튼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7년 AP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콜라를 마시고 싶을 때 이 버튼을 누르면 집사가 콜라를 대령하는 방식이었다. 로이터통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등 외신과의 인터뷰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인터뷰 중간 이 버튼을 눌러 콜라를 주문하곤 했다고 전해진다. 한 기자는 이 버튼을 핵무기 발사 버튼이라고 착각했다고도 한다.

더힐,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매체들도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첫날 트럼프 대통령이 썼던 이 콜라 버튼을 책상에서 치웠다고 보도했다.

빨간 콜라 버튼이 사라진 것을 두고 온라인에서는 각종 패러디와 조롱이 쏟아졌다. 미국의 한 저널리스트는 “책상 왼쪽 트럼프가 쓴 편지 내용 : 조에게 : 빨간 버튼은 빅맥세트, 노란 버튼은 다이어트 콜라, 파란 버튼은 FOX 채널 켜기용, 까만 버튼은 핵 발사용입니다. 아니면 까만 버튼이 빅맥이고, 빨간 버튼이 핵 발사거나요”라는 트윗을 올렸다.

한편 바이든은 콜라 버튼 외에도 집무실에 있던 앤드루 잭슨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빼고 민주당 정권을 지지하는 기반을 상징하는 세사르 차베스를 포함해 여러 여성·민권운동가의 흉상을 놓는 등 취임과 함께 집무실 새 단장을 마쳤다.

신소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