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아파트 절반은 9억↑…멀어지는 내집 마련

서울 아파트 5채 중 1채는 15억원↑…담보대출 안돼
9억원 이하 아파트는 1년새 17% 줄어

연합뉴스

지난해 서울 집값이 크게 올라 서울 아파트 10채 중 5채가 9억원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정책상 시세 9억원 이상 아파트는 고가 아파트로 분류돼 다양한 대출 규제를 받는다.

22일 부동산114가 서울 아파트 124만여 가구의 시세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에서 15억원이 넘는 아파트는 26만7013채로 전체의 20.8%를 차지했다. 서울 아파트 5채 중 1채꼴이다. 15억원 이상 아파트는 전년(19만9517채)과 비교하면 33.8% 늘어났다.

시세 9억∼15억원인 아파트는 37만176채로, 전년(26만5154채)보다 39.6% 늘어났다. 이에 따라 고가 아파트로 분류되는 9억원 이상 아파트 비율이 전체의 49.6%로 절반에 육박해 전년(37.2%)과 비교하면 12.4%포인트나 높아졌다.

반면 9억원 이하 아파트는 64만7548채로 전년(78만4223채)과 비교해 17.4% 줄어 서울에서 중저가 아파트가 점점 사라지고 있다.

정부는 재작년 12·16 대책을 통해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에 있는 15억원 초과 아파트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을 전면 금지했다. 9억원 초과분에 대해서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20%로 축소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지난해 저금리에 풍부한 유동성이 부동산 시장으로 몰리며 아파트값이 가격대를 가리지 않고 크게 상승했다. 작년 8월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전세난이 심화하면서 임대차 수요가 매매수요로 전환돼 중저가 아파트값도 오르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