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양자대결서 우상호·박영선 누르고 선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여당 후보들과 양자 대결에서 모두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던포스트알앤씨는 주간조선 의뢰로 지난 16∼18일 서울에 사는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안 대표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의 양자 대결에서 41.5%대 33.5%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p) 밖 우위를 보였다고 22일 밝혔다.

안 대표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양자 대결은 42.0%대 29.5%로 큰 차이가 났다.

박 전 장관은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과의 대결에서도 각각 36.1%와 38.3%로 열세를 보였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는 35.0%대 31.5%로 앞섰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우 의원은 나 전 의원에게 30.2%대 40.0%, 오 전 시장에겐 28.2%대 34.7%로 열세였다. 조은희 서초구청장과의 양자 대결에서는 30.0%대 25.8%로 앞섰다.

서울시장 후보 판단 기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20.5%는 ‘소속 정당’을 꼽았다. 이어 정책(공약) 20.2%, 도덕성 15.8%, 정치력 13.7%, 행정 경험 5.9%, 성인지 감수성 5.7%, 인지도 4.2% 순이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