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빠가 킥보드 사둔 날, 누나는 ‘버스 뒷문’ 사고에 떠났다”

A씨의 빈소와 사고 당시 장면이 담긴 CCTV. 채널A, JTBC

“하필 아빠가 깜짝 선물로 (전동) 킥보드를 사둔 날….”

시내버스 뒷문에 외투 소매가 끼어 사망한 20대 여성의 남동생이 21일 한 매체에 전한 말이다. 그는 아직 누나의 부재를 실감할 수 없다며 가족들 모두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채널A에 따르면 숨진 A씨는 헤어디자이너가 되기 위해 2년 넘게 미용 기술을 배우며 성실히 살아가던 21세 여성이었다. 제 일에 자부심이 넘치고, 월급을 모아 스스로 전세 보증금을 마련할 정도로 생활력까지 강했다고 한다. A씨의 남동생 B씨는 “(누나가) 매일 밤 12시까지 혼자 남아 (미용 기술을) 연습했다”며 “일에 대한 애착이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A씨는 사고 당일도 늦은 시간까지 근무한 뒤 친구를 만나러 버스를 탔다고 했다. 그 시각 집에는 A씨 부친의 깜짝 선물이 준비돼 있었다. 버스로 출퇴근하는 딸을 위해 전동 킥보드를 마련한 거였다. B씨는 “아빠가 몰래 킥보드를 사뒀는데 하필이면 딱 그날에 이렇게 돼서…”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B씨는 “‘차를 사줬더라면, 킥보드를 미리 가져다 줬다면…’이라며 아버지가 그날에 대한 모든 걸 후회하고 있다”고 했다. 아버지가 ‘어쩌면 사고를 막을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일부 네티즌의 악성 댓글도 고통이라고 한다. A씨의 고모는 “보지도 않고 애가 휴대전화를 봤다느니, 교통카드를 못 찍어서 찍으려고 했다느니, (그래서 사고가 났다는 식의 댓글은) 두 번 죽이는 것”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A씨는 지난 19일 오후 8시30분쯤 경기 파주시 법원읍의 한 도로에 정차한 시내버스에서 내리다가 외투 자락이 뒷문에 끼이는 사고를 당했다. 이 상태로 버스가 출발하면서 A씨는 10m가량 끌려갔고, 버스에 깔려 크게 다쳤다. 119대원들이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A씨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경찰은 버스 운전기사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유족들은 신체 일부가 문에 낀 걸 감지하는 버스 센서에 문제가 있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