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옛 동료 팀에 잇따른 비수… 한화생명 2승 신고

‘데프트’ 김혁규. 라이엇 게임즈 제공

한화생명이 ‘데프트’ 김혁규, ‘쵸비’ 정지훈의 활약에 힘입어 2승째를 신고했다.

한화생명은 22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KT 롤스터를 세트스코어 2대 1로 격파했다. 이날 승리로 2승 1패 세트득실 +1이 된 한화생명은 공동 2위에 올랐다. 반면 KT는 1승 2패 세트득실 -1이 되며 동부리그(6~10위)로 내려섰다.

지난해 한솥밥을 먹던 ‘데프트’ 김혁규, ‘쵸비’ 정지훈(이상 한화생명), ‘도란’ 최현준(KT)의 자존심을 건 싸움이 눈에 띄는 한판이었다. 첫 세트에서 최현준이 나르로 팀 승리를 견인했으나 2, 3세트에선 데프트-쵸비의 맹활약에 한화생명이 승리를 가져갔다.

첫 세트에서 트위스티드 페이트(쵸비)가 죽지 않고 중심을 잡으며 가시밭을 어렵게 헤쳐 나갔지만 KT의 끈끈한 팀 조합을 이겨내지 못했다. 초반 라인전을 무사히 넘긴 KT는 다수의 군중제어기를 앞세워 합류전이 열릴 때마다 승전보를 울렸다. 막판에 트위스티드 페이트가 1데스를 허용한 게 그대로 게임 종료로 연결됐다. 아칼리(두두), 헤카림(아서)이 충분히 역할을 해내지 못한 게 못내 아쉬운 한판이었다.

다음 세트에서 한화생명이 반격했다. ‘데프트’ 김혁규가 카이사로 협곡을 지배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초반은 KT가 좋았다. 라인전이 시작되자마자 갱플랭크(도란)가 레넥톤(모건)을 처치하고, 합류전 양상에서도 KT가 계속해서 앞서나가며 경기를 주도했다. 중간에 킬을 쓸어 담은 김혁규가 송곳 같은 플레이로 상대 챔피언을 잇달아 끊어냈다. 아슬아슬한 줄타기 곡예를 마지막까지 해낸 카이사의 캐리에 힘입어 한화생명이 상대 넥서스를 파괴했다.

기세를 탄 한화생명이 마지막 세트도 가져갔다. 초반 인베이드를 통해 주도권을 꽉 쥔 한화생명은 라인전 단계에서 연속으로 킬을 따내며 크게 앞서갔다. 잘 성장한 나르(도란)가 고군분투했지만 견고한 조합을 갖춘 팀을 뚫기엔 역부족이었다. 27분경 내셔 남작 버프를 차지한 한화생명은 바텀에서 완승을 거두고 그대로 게임을 끝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