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혁규형 고마워, 나도 잘할게”

‘뷔스타’ 오효성 유선 인터뷰
“제가 역할 충실히 해주면 좋은 성적 나올 것 같아”
“제가 가장 열심히 해야될 것 같다.”

‘뷔스타’ 오효성. 라이엇 게임즈 제공

‘뷔스타’ 오효성이 파트너 ‘데프트’ 김혁규에 대한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한화생명은 22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KT 롤스터를 2대 1로 격파했다. 이날 승리로 2승 1패 세트득실 +1이 된 한화생명은 공동 2위에 올랐다. 이날 오효성은 쉔, 그라가스, 갈리오를 골라 든든히 팀을 받쳤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유선 인터뷰를 한 오효성은 “혁규형이 2~3세트 캐리해줘서 너무 고마웠고, 다음에는 제가 잘해서 캐리하는 모습 보여드려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오효성과의 인터뷰 전문이다.

-오늘 어려운 승부 끝에 승리를 거뒀다. 본인 경기력 만족 하는지.
“만족스럽진 않다. 1, 2세트에서 팀적으로 많이 못움직여준 것 같다. 평범했던 것 같다.”

-첫 세트 쉔으로 조합상 멋진 연계 플레이가 잘 나왔는데도 패했다. 패배 후 어떤 부분을 보완해야 된다고 봤나.
“조합은 나쁘지 않았는데 침착하지 못했던 것 같다. 상황을 제대로 못 본 것 같다. 바텀 같은 경우 제가 기다렸다가 잡는 플레이가 나왔을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했다. 미드에서도 오리아나를 끊은 뒤 후퇴 후 천천히 해야하는데 급했던 것 같다. 조합의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오늘 ‘데프트’ 김혁규가 카이사로 좋은 활약을 했다.
“역시 베테랑은 베테랑이란 생각이 들었다. 혁규형이 2~3세트 캐리해줘서 너무 고마웠고, 다음에는 제가 잘해서 캐리하는 모습 보여드려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짧지만 ‘데프트’와 호흡을 맞춘 소감은.
“저를 정말 편하게 해주신다. 제가 모르는 부분을 진지하게 설명해주고, ‘이게 더 낫다’는 얘기를 해준다. 저를 여러가지로 배려해주는 게 느껴진다.”

-지난해는 보여주지 못한 아쉬움이 많았을 것 같다. 올해 각오가 남다를 것 같은데.
“잘하는 선수가 많이 왔다.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제가 서포터의 역할을 충실히 해주면 좋은 성적이 나올 것 같다. 제가 가장 열심히 해야될 것 같다.”

-다음 상대는 선두 젠지다.
“바텀이 굉장히 강한 팀이다. 하지만 혁규형도 강한 걸로 알고 있다. 재밌는 경기가 될 것 같다. 저희 바텀이 한번 이겨보도록 노력하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