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상하이 뚫리고, 베이징 200만 검사임박…中코로나 위기

중국 경제 중심지 상하이로 코로나 확산
베이징도 시간문제…“2개구 주민 전수검사”

상하이 푸둥 공항의 노동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 중인 가운데 경찰과 보안요원들이 경비를 서고 있다. 사진은 이해를 돕기 위함. 연합뉴스

중국 경제중심지인 상하이에서 2개월 만에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가 나오고 수도 베이징에서도 확진자가 연달아 발생하고 있다. 중국 방역 당국은 위험 지역 폐쇄 및 주민 전수 조사를 벌이는 등 비상 태세에 들어갔다.

22일 상하이 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상하이에서 전날 6명의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가 확인됐다. 상하이에서는 역외 유입 환자가 매일 나왔으나 지역사회 감염자가 나온 것은 지난해 11월 23일 이후 처음이다.

상하이 당국은 전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신규 확진자 3명이 나왔다고 밝힌 바 있는데 이들의 친척·동료 등 3명이 추가된 것이다. 당국은 첫 확진자 3명이 나온 뒤 밀접접촉자 71명 등 1만4000여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 상하이 당국은 황푸구 주거구역 한 곳을 중위험 지역으로 지정하고 주민들을 자택 대신 호텔에서 14일간 격리하도록 했다.

확진자가 근무하는 병원 2곳은 외래진료를 중단했으며 상하이 내 병원 곳곳에서 전체 직원 대상 검사가 실시됐다. 또 확진자 3명이 한 호텔과 관련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이 호텔도 중위험 지역으로 추가했다.

중국 텐진 주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모습. AFP연합뉴스

수도 베이징의 경우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잇따르는 다싱구에서 21일에도 지역사회 감염 신규 확진자 3명이 추가됐다. 베이징 방역당국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다싱구 코로나19는 앞서 순이구 감염과 관련 없다”면서 “베이징 방역상황이 더욱 복잡하고 엄중해졌다”고 평가했다.

베이징 16개 행정구역 가운데 둥청구와 시청구는 22~23일 전체 주민 200여만명에 대해 감염 여부 검사를 하기로 했다. 둥청구는 코로나19 유입 가능성 증가에 따라, 시청구는 확진자가 방문한 적이 있으므로 검사를 한다고 밝혔다.

베이징 내 다싱구와 순이구는 이미 전체 주민 검사를 마쳤으며,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이번 조치가 춘제(중국의 설)를 앞두고 베이징 전체 시민 2100만명에 대한 검사를 알리는 서막일 수 있다고 전했다. 베이징 당국은 또 최근 한 달 사이 해외에서 베이징으로 들어온 모든 사람에 대해 혈청항체 검사를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 위건위에 따르면 21일 중국 전역의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는 헤이룽장성 47명, 지린성 19명, 허베이성 18명, 산시성 1명 등 94명이다. 역외유입 환자 9명을 포함한 21일 확진자 총수는 103명이고 무증상 감염자는 역외유입 20명을 포함한 119명으로 보고됐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