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LCK] 한타 집중력과 우디르, DRX 3승 신고

‘표식’ 홍창현. 라이엇 게임즈 제공

팽팽한 접전 상황에서 우디르를 다시 꺼낸 DRX가 3승 신고에 성공했다.

DRX는 22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리브 샌드박스를 세트스코어 2대 1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3승 1패 세트득실 +2가 된 DRX는 단독 2위에 올랐다. 반면 리드 샌박은 1승 3패 -2가 되며 최하위로 내려갔다.

이날도 DRX는 과감한 전투 위주의 플레이로 상황을 풀었다. 1대1로 맞선 팽팽한 상황에선 DRX는 우디르를 꺼내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무난히 라인전을 흘려보낸 두 팀의 승부가 갈린 건 협곡의 전령 전투에서다. 리브가 과감히 전령 버프를 챙겼지만 전투에서는 대패하고 말았다. 주도권을 쥔 DRX는 상대에게 드래곤을 내주면서도 전투에선 잇달아 대승을 거두며 골드 차이를 크게 벌렸다. DRX는 21분경에도 상대에게 드래곤을 내주고 에이스를 띄웠다. 내셔 남작 버프를 차지하는 데 성공한 DRX는 재정비 후 미드로 돌파해 게임을 끝냈다.

다음 세트에서 리브가 반격했다. 올라프(크로코)가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면서도 한 차례도 데스를 허용하지 않으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DRX는 상대의 오브젝트 컨트롤에 모두 제동을 걸려 시도했지만 외려 킬을 허용하며 상황을 악화시켰다. 결국 ‘죽지 않는’ 올라프를 지닌 리브가 상대 챔피언을 소탕하고 22분 만에 게임을 끝냈다.

마지막 세트에서 웃은 건 DRX다. 팀 내 베테랑 정글러 ‘표식’ 홍창현이 지난 경기에서 재미를 본 우디르를 꺼내 팀 승리를 이끌었다. 초반 라인전 양상에서 리브가 소폭 앞선 상황에서 게임을 주도했다. 그러나 30분 탑라인쪽 합류전에서 DRX가 전투 대승을 거두며 한번에 승부를 뒤집었다. 40분경 리브가 대지 드래곤 영혼을, DRX가 내셔 남작을 나눠 챙겼으나 원채 골드 차이를 크게 벌린 DRX는 적극적인 전투 개시로 상대 챔피언을 쓰러뜨리며 승리를 거두는 데 성공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