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후 9시 기준 366명 확진…23일 400명대 예상

서울 117명-경기 105명-인천 11명…수도권 233명
비수도권 133명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주춤한 양상을 보이지만 22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6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01명보다 65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33명(63.7%), 비수도권이 133명(36.3%)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17명, 경기 105명, 부산 28명, 대구 21명, 경남 19명, 경북 18명, 인천·충남 각 11명, 광주·전북 각 7명, 전남·강원 각 6명, 충북 4명, 울산 3명, 제주 2명, 대전 1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400명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달 들어 코로나 3차 대유행은 최근 소강 국면에 들어섰다. 이번 달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027명→820명→657명→10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57명→451명→537명→561명→524명→512명→580명→520명→389명→386명→404명→401명→346명을 기록해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세자릿수였다.

최근 1주간(1.16∼22)만 보면 신규 확진자가 하루 평균 432명꼴로 발생했으며 거리두기 단계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404명으로 집계됐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