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악관 “북핵은 심각한 위협…새로운 전략 채택”

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이 현지시각으로 22일 북한 억제가 중요한 관심사항이라며 대북 정책에 대한 철저한 검토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북핵을 심각한 위협으로 인식한다는 관점도 전했다.

‘새로운 전략’을 언급한 것은 지난 20일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가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다른 노선의 대북 정책을 취할 것임을 예고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견해는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등이 세계의 국제적 평화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글로벌 비확산 체제를 훼손한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대통령의 관점은 의심의 여지 없이 북한의 핵탄도미사일, 다른 확산 관련 활동이 세계의 평화와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글로벌 비확산 체제를 훼손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분명히 북한의 억제에 중대한 관심을 여전히 두고 있다”며 “미국민과 동맹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접근법은 진행 중인 (대북) 압박 옵션과 미래의 어떤 외교 가능성에 관해 한국과 일본, 다른 동맹들과 긴밀한 협의 속에 북한의 현재 상황에 대한 철저한 정책 검토로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역사적으로 그랬던 것처럼 나아갈 길을 결정하고 억제에 관해 협력하기 위해 그 지역의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한 그는 한국과 일본 등 동맹과 긴밀히 협의하겠다는 입장도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동안 정상 간 담판에 비중을 둔 트럼프 행정부의 ‘톱다운’ 대신 실무협상부터 시작하는 상향식 접근법, 동맹을 비롯한 주변국과의 협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