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끌’ 전세 전원주택 공개한 박은석, 영주권 포기한 사연

방송화면 캡처

화제의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로건리 역으로 활약한 배우 박은석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박은석’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22일 오후 MBC에서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는 박은석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은석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해서 얻은 양평 전원주택을 공개했다. “자취생활을 15년 정도 했다”고 한 박은석은 “처음 한국 왔을 때 할머니 집에서 6개월 정도 살다가 학교를 들어가게 됐다”고 했다.

뉴욕 롱아일랜드에서 유년시절을 보냈다고 한 박은석은 2005년 한국에 온 뒤 서울 곳곳을 전전하다 신사동 반지하 집에서 6년 정도 살았다고 한다. 이후 지금의 있는 전원주택을 전세로 구해 이사 왔다. “전 재산을 통틀어도 부족해 친척 누나한테 빌렸다”고 한 박은석은 “부모님이 한국에 들어오실 예정인데 아파트 생활이 답답하실 것 같아 마련했다”고 했다.

“빨리 벌어서 갚아야 한다”고 한 박은석은 “이 집에 이사 와 제일 좋은 거는 가끔 반지하 살 때 비추는 햇빛에 희망이 있었다. 여기는 과한 햇볕을 매일 쬐니까 수면 위로 올라오는 것 같고 숨통이 트이는 것 같다”고 했다.

박은성은 반려동물 강아지 몰리와 고양이들을 소개했다. 그는 “너무 어두컴컴하고 고라니 소리가 들리고 괜히 좀 무섭더라”며 “그래서 몰리를 데리고 왔다”고 했다. 기상 직후 몰리의 대소변을 청소한 박은석은 장갑에 부츠까지 신고 제설 작업에 돌입했다.

염화나트륨을 뿌리며 제설작업을 한참 한 박은석은 군대 두 번 간 기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군에 입대한 사연을 털어놨다. 7살 때부터 22살 때까지 미국에서 살았다는 박은석은 “2005년 처음 한국에 왔을 때 한국말이 안 됐으니까 한국말을 배우자는 생각이었다”고 했다.

“빨리 효과적으로 배우고 싶어 자진 입대했다”고 한 박은석은 “당시 영주권 유지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군 제대 후 영주권을 포기했다”고 했다. 그 이유에 대해 “영주권을 갖고 있으면 내가 배우 일을 하다 안 되면 미국으로 가면 된다는 생각을 할까 봐 스스로의 비상구가 비겁하게 느껴져 포기했다. 나는 이 길밖에 없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날 박은석은 사이클로 운동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라이딩 9년 차라고 밝힌 박은성은 “대회에 나갈 정도로 자전거를 즐겨 탄다”고 했다. “배우가 항상 연기를 하는 게 아니지 않냐”고 한 박은석은 “남들이 다들 잘 나가는 것 같을 때 나는 어떻게 잘 쉬느냐가 중요하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