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 총리, 신학기 등교 수업 검토 지시

“원격수업 길어져 학습격차 우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1학기 일선학교 등교 수업이 검토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교육부에 신학기 등교 수업 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원격수업이 길어져 학습 격차 우려도 있고, 학부모의 돌봄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며 "오래 친구들을 만나지 못한 아이들의 사회성 부족, 우울감 등도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이번 봄엔 등교수업을 정상 진행할 수 있을지 학생, 학부모의 기대와 걱정이 교차하고 있다"며 "지난 1년간의 경험을 토대로 관련 연구 결과와 각계 의견을 충분히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학교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도 언급했다.

정 총리는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의 보고서에 따르면 어린이와 청소년은 성인보다 코로나19 감염률이 낮고, 감염돼도 경증이나 무증상인 경우가 많다고 한다"고 전했다.

또한 "지역 사회 유행 정도가 심각하지 않고 방역 수칙만 지켜진다면 학교는 감염 확산의 주요인이 될 가능성이 낮다는 분석 결과를 내놓고 있다"고 했다.

앞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도 최근 논문에서 비대면 수업을 통해 얻는 이득이 제한적이고 오히려 피해가 크다고 분석해 학부모들의 등교 수업 주장에 힘이 실었다.

정 청장은 한림대 의대 사회의학교실 연구팀과 함께 발표한 논문에서 "학교 폐쇄로 얻는 이득은 제한적인 반면 등교 중지에 따른 개인적·사회적인 피해는 크다"며 "학생들의 기본적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등교 중단보다 교육을 지속하는 관점에서 방역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 총리는 대면 예배 등 종교 활동이 일부 허용돼 자칫 코로나19가 재확산 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대다수의 종교단체와 신도들은 방역 지침에 잘 협조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께 종교활동이 정신적 위안을 줄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며 "정부는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으며, 교단과 신도 모두 방역의 모범이 돼달라"고 당부했다.

정석진 기자 js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