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인 악플에 상처 받고 SNS 언팔한 노노카 부모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일본 동요대회 영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무라카타 노노카의 한국 인스타그램 계정이 운영 중단된다.

22일 노노카 공식 한국 계정 인스타그램에는 ‘마지막 공지’라는 사진이 올라왔다.

운영자는 “노노카의 부모님께서 소속사를 이유로 (초상권 관련) 더 이상의 한국 공식 계정 운영을 원치 않으시는 듯한 뜻을 내비치셨다”며 “제 계정도 먼저 언팔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노노카와 관련된 모든 소식, 문의, 사진, 영상은 노노카의 아버님 인스타 혹은 노노카의 일본 소속사를 통해 전달될 것”이라며 “이는 노노카 어머님과 상의하에 진행되었던 이벤트도 포함됨을 알린다. 이벤트 역시 소속사에서 기다리라는 답변만 계속되고 있고 앞으로 관련된 문의는 아버님 계정으로 남겨 주시면 된다”고 밝혔다.


운영자는 “노노카 한국 공식 계정 관리자인 저는 노노카의 어머님 허락하에 ‘공식 팬 계정’을 운영하고 있었으며 사진 또한 부모님께 직접 받아 올리고 있었다”며 “그간 노노카 부모님의 유튜브 영상의 번역 등의 편집, 기타 방송사 연결 등등을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속사가 존재하는 한 소속사의 방침에 따르는 것 또한 일정 부분 동의하는 바”라며 “이렇게 말씀드리게 되어 너무 마음이 무겁지만 해당 계정은 일주일 후 운영을 중단한다. 지금까지 이 계정을 통해 노노카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노노카 유튜브 캡처

노노카는 지난해 11월 2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동요 대회에 참가해 깜찍한 율동과 함께 ‘강아지 순경(いぬのおまわりさん)’을 부르는 영상이 한국에서 화제가 돼 큰 인기를 얻었다.

노노카의 유튜브 구독자는 21만4000명,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72만6000명이다. 지난 11일에는 한국 팬들의 큰 사랑에 힘입어 한국 공식 팬카페 ‘노노카와이’를 개설했다.

하지만 유명세를 치르면서 근거 없는 소문과 악성 댓글도 늘어났다. 일부 네티즌들은 인스타그램 메시지를 통해 “더러운 일본인은 꺼지라”는 등 무분별한 비난을 하기도 했다. 노노카의 부모는 결국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