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민의힘 “유시민 사과 진정성 없어, 재단서 물러나라”


국민의힘은 23일 자신이 1년 전 제기했던 ‘검찰 사찰 의혹’이 사실이 아니었다고 사과한 유시민 노무현재간 이사장을 비판하며 이사장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뒤늦은 사과에 대해 진정성도 느껴지지 않거니와 또 어떠한 의도가 숨겨져 있는지 유 이사장의 태도에 드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허위사실을 유포한 근거와 정보 제공 출처를 밝히고, 재단 이사장에서 물러나는 것이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이어 “어떤 의도이든, 이번 계기로 그동안 자신이 보여준 아니면 말고 식의 음모론 제기와 상대방을 악마화시킨 언행이 어떤 분열과 대립을 초래하는지, 가벼운 언동을 자제하고 자숙·성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 캡처

유 이사장은 2019년 12월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어느 경로로 확인했는지 지금으로선 일부러 밝히지 않겠지만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내 개인 계좌도 다 들여다봤을 것으로 짐작한다. 내 뒷조사를 한 게 아닌가 싶다. 내 처의 계좌도 다 들여다봤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해 7월 라디오 인터뷰에서는 사찰 의혹의 주인공을 “윤석열 검찰총장이나 한동훈 당시 반부패강력부장”이라고 지목했다.

그러나 유 이사장은 22일 재단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리고 “누구나 의혹을 제기할 권리가 있지만 그 권리를 행사할 경우 입증할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저는 제기한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다. 그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사과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먼저,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사과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하지 않으며,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저의 잘못에 대한 모든 비판을 감수하겠다”면서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동훈 검사장. 뉴시스

이에 대해 한동훈 검사장은 “유 이사장이 늦게라도 사과한 것은 다행이지만 부득이 이미 발생한 피해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며 “잘 몰라서 거짓말을 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막강한 영향력을 이용해 나를 음해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나는 반부패강력부장 근무 시 유시민 이사장이나 노무현 재단 관련 계좌추적을 하거나 보고받은 사실이 없다”면서 “내가 여러 차례 사실을 밝혔음에도, 유 이사장은 지난 1년간 나를 특정한 거짓선동을 반복해 왔고, 저는 이미 큰 피해를 당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을 향해 “구체적인 거짓말을 한 근거가 무엇이었는지, 누가 허위 정보를 제공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