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퇴임 후 처음 입 연 트럼프 “뭔가 하겠지만 아직은 아냐”

연합뉴스

지난 20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떠나 플로리다주 팜비치에 있는 본인 소유의 마러라고 리조트로 돌아온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폭스뉴스와 워싱턴이그재미너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22일 마러라고 리조트 인근에 있는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트럼프는 향후 계획이 뭐냐는 물음에 “뭔가를 하겠지만, 아직은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향후 행보는 아직 베일에 싸여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지난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이 열리기 전 마러라고 리조트에 도착했지만, 그가 보여준 것은 골프를 치는 모습뿐이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신당을 만들어 2024년 대선에 재출마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의회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하원은 지난 6일 발생한 의회 난동 사태를 부추겨 내란을 선동했다는 혐의를 적용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을 찬성 232명, 반대 197명으로 지난 13일 가결했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탄핵 소추안을 오는 25일 상원으로 송부할 예정이다. 상원 다수당인 민주당의 척 슈머 원내대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 심판이 이르면 다음달 9일 시작될거라고 밝혔다.

탄핵안이 상원에서 통과되려면 3분의 2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상원이 탄핵 소추안을 가결한 뒤 별도의 공직 취임 금지 안건을 과반 찬성으로 처리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향후 대선에 출마할 수 없게 된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