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거제 해상서 대형선망 침수… 7명 구조, 3명 수색 중

통영해양경찰이 23일 오후 경남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1㎞ (0.6해리) 해상에서 침수한 339t급 대형선망 A호 승선원을 구조하고 있다. 통영해경 제공

경남 거제 앞바다에서 대형선망이 침수해 해경이 구조작업에 나섰다.

23일 오후 3시 57분쯤 경남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1㎞ 해상에서 339t급 대형 선망 어선(그물로 고기를 잡는 어선)인 127대양호가 침몰했다.

통영해양경찰서는 연안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통해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정 등 11척과 항공기 2대 등을 현장에 급파했다.

당시 선박에는 한국인 9명, 인도네시아 1명 등 총 승선원 10명이 타고 있었다.

통영해경 제공

해경은 이 가운데 7명을 현장에서 구조했다.

해경은 구조자들이 의식이 있는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말했다.

나머지 승선원 3명을 찾기 위해 수색하는 한편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사고 지점 파고가 2m∼3.5m로 높고 초속 14m∼16m의 강한 바람이 부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돼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영해경 제공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