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해철 행안장관 “거제 어선 침몰사고 인명구조에 총력” 지시

통영해양경찰이 23일 오후 경남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1㎞ (0.6해리) 해상에서 침수한 339t급 대형선망 A호 승선원을 구조하고 있다. 통영해경 제공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23일 오후 경남 거제 해상에서 발생한 부산시 영도구 선적 어선 127대양호 침몰사고와 관련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전 장관은 “해경·해군과 부산시, 영도구, 경남도, 거제시 등에서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인명수색과 구조에 총력을 다하고 구조대원의 안전 확보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선원명부를 신속히 파악해 가족들에게 알리고 현장방문 등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오후 3시57분쯤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1㎞ 해상에서 부산 영도구 선적의 339t급 어선 127대양호가 침수됐다.

현재 승선원 10명 가운데 7명은 구조됐으며 해경 등이 나머지 3명을 수색 중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