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휘감고 호화생활”... ‘푸틴 숨겨진 딸’ 공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사생아로 알려진 엘리자베타. 인스타그램 캡처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사생아로 알려진 10대 여성의 SNS 계정을 공개하며 비자금 호화 생활 의혹을 제기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나발니는 푸틴과 내연녀 사이에서 생긴 딸이라고 주장하며 엘리자베타(17)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공개했다.

‘루이자’라고도 알려진 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구찌 마스크를 쓰고 입생로랑, 보테가 베네타, 미우미우, 톰포드, 샤넬, 루이비통, 돌체앤가바나, 발렌티노 등 각종 명품을 착용한 모습이 담겼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사생아로 알려진 엘리자베타. 인스타그램 캡처

영국에서 학교를 다닌 10대와 춤추는 장면도 있어 이 소녀가 영국에서 교육을 받았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더선은 전했다.

엘리자베타의 인스타그램은 공개 후 몇 시간 만에 팔로워가 7만3000여명을 넘어섰다.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캡처

러시아 탐사보도 매체 ‘프로엑트’(Proekt)에 따르면 루이자는 푸틴 대통령이 전처인 루드밀라와 이혼하기 전인 2003년 태어나 그동안 가명으로 살아왔다.

모친은 올해 45세인 스베틀라나 크리보노기크라는 여성으로, 로시야뱅크 주주사의 지분과 여러 부동산을 보유한 1억 달러의 자산가라고 보도했다.

나발니는 푸틴 대통령이 크리보노기크에게 고급 아파트를 선물했으며, 그의 비자금이 엘리자베타의 호화 생활에 사용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푸틴 대통령은 공식적으로는 전 부인 류드밀라 여사와 1983년 결혼해 두 딸 마리야(35)와 카테리나(34)를 두고 있다.

한편 나발니는 지난해 8월 독극물 중독 증상으로 혼수상태에 빠져 독일 베를린에서 치료를 받은 뒤 지난 17일 귀국했다.

하지만 공항에서 곧바로 체포됐다. 이후 그는 19일 자신이 이끄는 반부패재단을 통해 흑해 연안에 건설된 푸틴 대통령을 위한 ‘궁전’에 관한 탐사보도물을 유튜브에 공개했고, 크렘린궁은 사실이 아니라며 즉각 부인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