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림동 길 한복판서 2명 살해… 중국동포 구속영장

지난 22일 오후 8시10분쯤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의 한 골목에서 중년 남녀 2명이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이들은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주변 CCTV 등을 토대로 도주한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사진은 사건 현장 모습. 독자 제공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에서 2명을 살해한 피의자가 범행 하루 만에 검거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3일 오후 3시쯤 50대 중국 동포 A씨를 구로동에서 체포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8시10분쯤 대림동의 한 골목에서 역시 중국 동포인 50대 남녀 2명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당시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들은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경찰은 전날 살해 현장에서 현행범 체포된 또 다른 50대 중국 동포 B씨도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 살인 혐의로 함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CCTV와 휴대전화 위치 추적 등을 통해 A씨를 검거했다”며 “피의자들과 피해자들의 관계,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