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리치’ 이재원 “우리 ‘베이’ 좀 칭찬해주세요”

라이엇 게임즈 제공

농심 레드포스 ‘리치’ 이재원이 연패에서 탈출한 소감을 밝혔다.

농심은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프레딧을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이겼다. 농심은 2승2패(세트득실 +0)가 돼 5위로 올라섰다. 프레딧은 1승3패(세트득실 –4)로 꼴찌(10위)가 됐다.

이재원은 이날 1세트 때 오른으로 탑뿐 아니라 정글과 미드까지 왕성하게 오가며 팀원들의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 2세트 땐 그라가스로 든든한 탱커 임무를 수행해 플레이어 오브 게임(POG)으로 선정됐다. 그는 경기 후 국민일보와 전화 인터뷰에 응했다.

-연패를 끊었다. 지금 기분은.
“저번 DRX전에서 제가 워낙 못하지 않았나. 개인적으로 마음이 힘들었다. 오늘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해 더 뜻깊다. 지난 경기 이후 저와 ‘베이’ 박준병은 라인전 위주로 연습했다. 탑 다이브를 받아치는 연습도 했다. 오늘 박준병이 잘해줘 탑라이너인 저까지 쉽게 게임을 풀어나갈 수 있었다.”

-1세트 땐 미드·정글 싸움에 가담하는 희생적 플레이가 눈에 띄었다.
“제 라인만 생각하다가 상대에게 미드·정글 주도권을 내주면 결국 탑 다이브로 이어진다. 반대로 저희 미드·정글을 도와주면 결국 제 라인에도 힘이 실린다. 프레딧이 지난번 담원 기아전을 보니 상대 칼날부리에 들어오는 걸 좋아하더라. 저희 칼날부리에 들어오는 걸 보자마자 팀원들에게 싸우자고 했다.”

-오른으로 ‘여신의 눈물’과 ‘명석함의 아이오니아 장화’를 샀던데.
“그라가스의 유지력이 워낙 좋다. 오른과 그라가스가 맞붙으면 오른이 라인을 푸시하다가 마나가 부족해져 먼저 집에가는 상황이 나오곤 한다. 여신의 눈물을 사면 마나 고갈 걱정 없이 라인에 서 있을 수 있다. 장화는 상대 탑·정글이 그라가스와 올라프여서 샀다. ‘헤르메스의 발걸음’과 ‘판금 장화’ 둘 다 애매해 보였다.”

-오른으로 ‘쾌속 접근’ 룬을 고른 이유는.
“오른 대 그라가스 구도에선 일반적으로 그라가스가 ‘몸통 박치기(E)’ 후 기본 공격 콤보로 이기적 딜 교환을 한다. 그런데 오른이 쾌속 접근을 찍으면 ‘용암 균열(Q)’을 맞췄을 때 쾌속 접근 효과를 받고 기본 공격까지 할 수 있어 딜 교환에서 밀리지 않는다.”

-다음 경기인 아프리카 프릭스전에 임하는 각오는.
“아프리카는 라인전이 강한 팀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라인전을 넘기면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돼서 미끄러지는 경우가 많더라. 저희가 라인전을 잘 준비하고, 라인전 단계에서 무너지지 않는다면 이길 수 있다고 본다.”

-끝으로 하고 싶은 얘기가 있다면.
“최근 제 경기력에 실망하신 분들이 많았다. 앞으로 더 팀에 융합되는 탑라이너가 되고 싶다. 그리고 박준병의 기량이 많이 발전했다. 그럼에도 충분히 주목받지 못하는 것 같다. 팬분들께서 박준병을 많이 칭찬해주셨으면 좋겠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