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그알’이 중요한 게 아냐” 김새롬 홈쇼핑 발언 뭇매

김새롬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김새롬이 홈쇼핑 방송 중 같은 시간대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겨냥해 “중요하지 않다”는 발언을 해 시청자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이날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사건을 다뤘기 때문이다.

방송 직후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김새롬’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논란이 일자 김새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인이 사건을 다루고 있는지 몰랐다며 사과했다.

김새롬은 지난 23일 밤 GS홈쇼핑 생방송에서 제품을 홍보하며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같은 시각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정인아 미안해, 그리고 우리의 분노가 가야 할 길’ 편으로 아동 학대로 세상을 떠난 ‘정인이 사건’ 그 후의 대안을 고민하는 내용을 다뤘다.

김새롬의 이런 발언은 순식간에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퍼져나갔고 네티즌들은 “기가 차서 말이 안나온다. 쇼호스트 당장 하차하라” “GS랑 김새롬 손절이다”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김새롬은 2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새롬은 “방금 전 마친 생방송 진행 중 타 프로그램에 대한 저의 언급에 대해 반성하는 마음에 글을 남긴다”며 “오늘의 주제가 나 또한 많이 가슴 아팠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김새롬은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저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다”며 “질타와 댓글 하나하나 되새기며 오늘 나의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다. 죄송하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