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구 폭행’ 택시기사 “블박 안 본 걸로 하겠다고 한 경찰”

뉴시스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의혹 사건의 핵심 증거인 블랙박스 영상에 대해 경찰이 이를 확인하고도 “못 본 거로 하겠다”고 말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TV조선은 23일 택시기사 A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해 11월 11일 서울 서초경찰서 담당 수사관에게 휴대전화로 촬영한 블랙박스 영상을 보여줬는데 이때 경찰이 “영상을 못 본 것으로 하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담당 수사관은 A씨에게 “블랙박스 복원업체로부터 영상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A씨는 “거기서 인제, 그 얘기를 했지 경찰이. 블랙박스 영상 찍어가셨다며요. 보여달라 그래서 보여는 줬지”라고 매체에 말했다.

A씨는 자신의 휴대전화에 저장해뒀던 30초 분량 폭행 영상을 경찰관에게 보여줬지만 해당 영상을 본 수사관은 “차가 멈춰있네”라고 말한 뒤 “영상 못 본 거로 할게요”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폭행 다음 날 이 차관에게도 해당 영상을 보내줬다고 했다. A씨는 서울중앙지검 조사에서도 이 같은 내용을 모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기사의 새로운 증언이 나온 뒤 서울지방경찰청은 담당 경찰관이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했다는 내용이 일부 사실로 확인돼 진상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폭행 영상이 없어 증언 등을 토대로 내사 종결했다고 주장해왔다. 택시기사가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이유로 특정범죄가중처벌법(특가법)상 ‘운행 중 운전자 폭행’ 혐의가 아닌 형법상 단순 폭행 혐의만 적용해 내사 종결했다는 게 경찰의 주장이었다.

이후 한 시민단체가 이 차관을 검찰에 고발했고 검찰은 재수사를 진행 중이다. 검찰은 최근 블랙박스 업체 관계자와 경찰 수사관이 통화한 내역 등을 확보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