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외가 코로나 의료기관에 전한 깜짝선물은?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1년이 되는 날 중증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기관에 격려 선물을 보냈다.

24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 부부는 지난 20일 보리, 밀, 메밀, 결명자 등 청와대 안에서 재배된 4종의 곡식으로 만들어진 곡물차 세트를 코로나19 중증 환자 전담 치료 병상 운영병원 및 거점병원 의료진에게 보냈다.


선물 상자에는 곡식을 재배하는 문 대통령과 김 여사의 사진과 함께 ‘녹지원 기슭에서 농촌을 생각하며 키운 우리 곡물 차입니다. 추운 겨울에 따뜻한 차 한 잔의 마음을 전하고자 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혔다.

문 대통령 부부는 동봉한 감사 카드에 “아픈 분들의 곁에서 생명을 어루만져주신 의료진과 방역 요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위험을 공유하며 헌신해주신 여러분의 고귀함이 국민에게 용기를 주었듯 작은 정성이나마 잠시 따뜻한 휴식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