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금태섭 “민주당, 김어준을 브레인으로…그때 탈당 결심”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금태섭 전 의원은 24일 방송인 김어준씨와 관련해 “(민주당) 의원들이 중요한 일이 있으면 김어준한테 찾아가서 의논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그때 탈당할 생각을 했을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금 전 의원은 전날 SBS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방송인) 김어준이 민주당을 위해서 큰일을 한다”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금 전 의원은 “언젠가 이 대표와 이야기할 기회가 있었는데 ‘요즘 나는 눈이 나빠서 책을 못 봐’ 이러시는 거다. 대신 유튜브를 본다. 김어준이 하는 유튜브는 다 봤다면서 김어준이 민주당을 위해 큰일을 한다는 거다. 저는 그때 정말 실망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어준을 민주당의 브레인으로 생각하는 당대표하고는 대화가 안 된다고 생각했다. ‘이건 안에서 고칠 수 없는 수준’이라는 느낌이 그때 확 들었다”고 덧붙였다.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금 전 의원은 “막상 당대표가 김어준의 유튜브를 다 보고 김어준이 정말 큰일을 한다는 얘기를 듣는 순간 ‘아, 이 당은 안 되겠다’ (생각했다)”며 “김어준이 했던 약자에 대한 공격, 갈등을 부추기고 편 가르기를 하는 것, 이런 것이 큰 문제라는 인식을 못한다면 민주당이 무슨 존재 의미가 있느냐”고 지적했다.

한편 금 전 의원은 김어준씨가 미투운동 피해자들을 공격한 사실을 언급하며 “서울시에서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재정지원을 하고 있으면 (김어준에게 피해를 본) 피해자들의 질문에 답을 해야 한다”며 “그 얘기를 하는 방송에 어떻게 서울시가 돈을 내느냐고 물어보면 저는 답을 할 수가 없다. 공약을 하는 건 아니지만 (서울시장에 당선된다면) 서울시가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지원을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