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의정부을지대병원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지정

국내 첫 지정, 의정부 주민 19만명 대상 접종 예정
접종센터 별도 설치, 접종 전문 의료진 배치 등 준비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전경.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제공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은 다음 달 국내에 처음 들어오게 되는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로 지정돼 질병관리청의 최종 승인을 앞두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정부는 전국에 총 250곳의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를 지정 운영할 계획으로 대학병원 내 접종센터 지정은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이 처음이다.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관계자는 “올 봄 개원 준비에 여념이 없는 상황이지만 감염병으로부터 지역사회와 주민들을 지키는데 앞장서야한다는 생각으로 이렇게 결정했다”고 말했다.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예방접종센터는 앞으로 국내에 공급되는 여러 백신 가운데 엄격한 냉동보관과 백신전처리 등이 필요한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을 접종하게된다.

의정부시 18세 이상 인구 39만3460명 중 19만6730명이 접종 대상이다. 상온보관이 가능해 특수한 시설이나 장비가 필요치 않은 나머지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등의 백신은 일반 의료기관이나 공공시설 등에서 접종하게된다.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은 병원을 찾는 환자와 접종을 받는 시민들의 동선이 완전히 분리될 수 있도록 병원 부지 내 접종센터를 별도로 설치하고, 접종을 담당할 전문 의료진을 배치할 예정이다. 의정부시는 시설구축비와 행정인력을 지원한다.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1년째 지속되면서 전 국민의 시름이 깊은 상황인만큼 신속하고 안전한 접종을 시행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 완벽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은 지난해 10월과 11월 준공승인 및 의료기관개설허가를 받았으며, 올 봄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