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료 전 코로나19 검사하라”는 의료진에 행패 40대 집유


아들이 신속하게 진료받지 못했다며 응급실에서 의료진을 위협하고 유리문을 깬 4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8단독 김정훈 부장판사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특수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모(47)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고 24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5일 0시29분쯤 광주 북구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 앞에서 의료진에게 벽돌을 던질 듯이 위협하고 발로 유리문을 차 깨뜨리는 등 소란을 피운 혐의로 기소됐다. 김씨는 병원 보안요원에게 휴대전화를 던져 폭행하면서 소란을 피운 혐의로도 재판에 넘겨졌다.

김씨는 당시 감기 증상을 보인 아들과 병원을 찾았다. ‘아들의 체온이 높아 병원 앞쪽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먼저 받아야 진료가 가능하다’는 안내에 불만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 부장판사는 “김씨는 만취 상태로 병원을 찾아 응급의료 종사자들의 진료를 방해하고 폭행 및 재물손괴죄를 저질러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다만 김씨가 재물손괴 피해를 변제하고 피해자와도 합의한 점 등을 감안해 형의 집행을 유예한다”고 말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