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글로벌모터스 신축 현장에서 50대 근로자 추락사

지난해 8월에도 60대 노동자 고가사다리차에 치어 사망


제1호 광주형일자리 완성차 공장 신축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가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곳에서는 지난해 8월 19일에도 60대 노동자가 고가사다리차에 치여 숨진 바 있다.

24일 전남 함평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14분쯤 함평 달밤이면 빛그린국가산업단지 내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에서 용접 작업을 하던 일용직 노동자 양 모(54) 씨가 8~9m 아래로 추락했다.

작업공간에서 땅으로 떨어져 머리 등에 피를 흘리고 의식을 잃은 양 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광주 광산구 모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양 씨는 천장에 공기 순환 배관을 설치하는 덕트 작업을 하다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천장 부근에 설치된 발판 위에서 용접작업을 하던 중 몸을 고정한 고리 두 개 중 한 개가 연결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작업과정에서 안전수칙을 제대로 준수했는지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글로벌모터스 공장 건설현장에서는 지난해 8월 19일에도 60대 노동자가 고가사다리차에 치여 숨지기도 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