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빌게이츠 재단 지원 연구 성과…코로나19 대응 앱 출시


KT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반 감염병 대비 솔루션 개발에 사용될 연구 데이터 수집을 위한 ‘샤인(SHINE)’ 앱을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샤인 앱은 사용자 주변의 코로나19 등 질병 발생 현황을 알려주며 발열, 두통, 기침 같은 독감 유사 증상을 입력하면 감염병 위험도를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가 입력하는 데이터는 블록체인을 적용해 안전하게 보관되며, 연구참여 의사를 밝힌 사용자에 한해 감염병 확산 연구에 활용된다.

KT컨소시엄과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은 지난해 4월 각 60억원씩 공동출자해 감염병 확산방지 연구를 위한 ‘감염병 대비를 위한 차세대 방역 연구 지원 계약을 체결했다. KT는 국내 협력 기관인 ‘고려대학교 의료원’, ‘모바일닥터’, ‘메디블록’,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함께 AI,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에 기반한 감염병 대응 연구에 착수한 바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