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근한 휴일’ 오랜만에 나들이 나온 시민들

24일 과천 서울대공원 동물원 입구에서 시민들이 줄을 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낮 최고 기온 14도까지 오른 24일 시민들은 오랜만에 바깥나들이에 나섰다. 24일 경기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은 한참을 기다려야 입장이 가능했다. 10분 간격으로 오가는 코끼리 열차엔 가족 단위 나들이객으로 붐볐다.
24일 과천 서울대공원에 도착한 시민들이 코끼리 열차에서 내리고 있다.

서울대공원 옆에 있는 서울랜드에서는 이색적 빙어 낚시가 한창이었다. 얼음을 깨고 빙어를 잡는 게 아닌 뜰채를 이용해 직접 빙어를 잡았다. 여기저기서 “잡았다”는 외침이 들려왔다. 빙어 낚시가 서투른 아이들도 온 힘을 다해 잡는 모습이었다.
24일 과천 서울랜드에서 시민들이 빙어낚시에 한창이다.

눈썰매를 타던 아이와 함께 타는 부모들의 표정도 밝았다. 시원하게 슬로프를 내려오던 부모와 아이들이 함께 즐거워하는 장면을 쉽사리 카메라에 담을 수 있었다.
24일 시민들이 과천 서울랜드에서 눈썰매를 타고 있다.

남한산성도 산을 찾은 등산객으로 붐볐다. 주차장은 가득 찼고 도로는 차량들로 극심한 정체를 이뤘다.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길었던 만큼 답답한 생활을 이어온 시민들에겐 어느 정도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휴일이었다.
24일 남한산성 주차장 앞 도로에 차량정체가 극심하다.

과천=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