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시선 떨군 ‘대림 중국동포 살인’ 용의자 두명

연합뉴스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에서 흉기로 남녀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중국동포(조선족) 2명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출석했다.

서울남부지법 문성관 부장판사는 24일 오후 2시 살인 등 혐의를 받는 50대 중국동포 남성 A씨와 B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A씨와 B씨는 이날 오후 1시25분쯤 법원에 도착해 모습을 드러냈다. 두 사람 다 어두운색 옷차림을 하고 시선을 떨군 채 아무 말 없이 법정으로 들어갔다.

영장실질심사는 20분이 채 지나지 않아 마무리됐다. A씨와 B씨는 호송차에 오르면서도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두 사람에 대한 영장심사 결과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그전까지 이들은 영등포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다.

사건 현장 모습. 연합뉴스

A씨와 B씨는 지난 22일 오후 8시10분쯤 50대 남녀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숨진 남녀 또한 중국동포다. 피해자들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건은 몸싸움 도중 벌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치정 문제로 인한 다툼으로 추정하고 있다. 숨진 남성과 다투는 과정에서 흉기가 사용됐고 이를 말리던 여성까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