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드민턴 김소영-공희용, 대표팀 올해 첫 금메달 획득

여자복식서 이소희-신승찬 제압
한국 배드민턴, 여자복식 금-은 싹쓸이
여자단식 안세영은 2주 연속 동메달

금메달을 획득한 김소영-공희용. 대한배드민턴협회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를 뚫고 다시 국제대회에 참가하기 시작한 한국 배드민턴 대표팀이 올해 두 번째 대회 출전 만에 첫 금메달을 획득하며 도쿄올림픽 전망을 밝혔다. 금메달의 주인공은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을 결승에서 꺾은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이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6위 김소영-공희용은 24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HSBC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 투어 슈퍼 1000 토요타 태국오픈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4위 이소희-신승찬을 2대 0(21-18 21-19)으로 꺾고 우승했다.

김소영-공희용은 2019년 10월 코리아오픈 결승전에서도 이소희-신승찬에 승리를 거두며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이번 우승은 당시 우승 이후 1년 3개월 만이다. 지난주 요넥스 태국오픈에서도 공동 3위로 준수한 성적을 거둔 두 선수는 이번 대회에서 상대전적 1승 3패로 열세였던 이소희-신승찬에 결승전 압승을 거두며 최근의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두 팀은 도쿄올림픽 여자복식 금메달 후보로 평가받고 있다. 이소희-신승찬은 랭킹이 높고 경험도 풍부하지만, 김소영-공희용은 강력한 올림픽 메달 후보인 일본 선수들에게 강한 면모를 보여주면서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이번 대회 결승전은 예상 외로 빠르게 끝났다. 김소영-공희용은 1세트 초반 뒤지던 포인트를 만회해 19-16까지 앞서갔다. 이소희-신승찬은 19-18까지 쫓아갔지만, 점수를 뒤집지 못한 채 3점 차로 1세트를 내줬다. 2세트에도 김소영-공희용은 계속해서 이소희-신승찬을 몰아붙여 리드를 유지하며 승부를 2세트 만에 마무리 지었다. 김소영-공희용과 이소희-신승찬의 상대전적은 2승 3패로 좁혀졌다.

금메달을 따낸 김소영-공희용(우측)과 은메달을 딴 신소희-신승찬(좌측). 대한배드민턴협회 제공

대표팀은 지난해 3월 전영오픈 이후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제대회가 줄줄이 취소되는 상황 탓에 국내에서만 훈련을 이어왔다. 지난주 요넥스 태국오픈에서는 10개월 만에 국제대회에 참가한 탓에 동메달 5개를 따내는 데 그쳤지만, 이번 대회에선 김소영-공희용이 금메달, 이소희-신승찬이 은메달을 따내면서 점차 제 성적을 찾아가는 모양새다.

여자 단식 랭킹 9위 기대주 안세영(광주체고)이 전날 4강전에서 랭킹 6위 카롤리나 마린(스페인)에 0대 2(19-21 15-21)로 패하며 2주 연속 동메달에 머물렀다. 지난주 태국오픈에서도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단식 금메달리스트 마린에게 져 결승 진출에 실패한 안세영은 마린과의 상대전적에서 1승 4패로 뒤처지게 됐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