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사회 경주마 닉스고, 미국 페가수스 월드컵 우승

한 번도 1위 허용하지 않고 ‘와이드 투 와이어’ 우승
현재까지 번 돈만 34억원 달해
내년부터 씨수말로 활용될 예정

닉스고가 2위권과 확연한 격차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한국마사회 제공

한국마사회 소속 경주마 닉스고(Knicks Go)가 미국 페가수스 월드컵(총상금 300만 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닉스고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핼런데일비치의 걸프스트림 경마장에서 열린 페가수스 월드컵에서 1800m 거리를 1분47초9로 달려 1위를 차지했다.

페가수스 월드컵은 미국에서 매년 1월 말 최고 기량의 경주마들을 초청해 여는 대회다. 닉스고는 이 대회 우승으로 174만 달러(약 19억2000만원)에 달하는 상금을 획득했다.

닉스고는 지난해 11월 미국 브리더스컵 더트 마일(총상금 100만 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를 놀라게 했다. 이번 대회 우승은 닉스고의 4연승 째다.

닉스고는 다른 11마리 경주마를 제치고 초반부터 선두에 나서 시종일관 2위권과의 격차를 벌린 끝에 한 번도 1위를 놓치지 않고 결승선을 통과하는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준우승을 차지한 지저스팀(Jesus' Team)과 2¾마신(馬身) 차의 낙승.

미국산 5세 수말인 닉스고는 마사회가 해외 우수 씨수말(아버지 말) 자원 조기 확보를 위해 고안한 케이-닉스(K-Nicks)사업의 일환으로 2017년 미국 킨랜드 경매에서 8만7000달러(약 9600만원)에 구매한 경주마다. 두 살 때부터 최고 등극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냈고, 현재까지 309만 달러(약 34억원)의 상금을 벌어들였다.

김낙순 마사회 회장은 “닉스고가 전해 온 낭보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국내 말산업 관계자들과 팬들에게 힘과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며 “우리 경마와 말산업도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닉스고는 다음달 20일 세계 최고 상금의 대회인 사우디컵(총상금 2000만 달러)에서 다시 우승에 도전한다. 마사회는 “닉스고는 내년부터 미국에서 씨수말 활동을 시작하며 종마로서 가치를 인정받은 뒤 국내에 들어와 씨수말로서 우수 국산마 생산에 기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