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도연 황정민 하정우…드라마로 향하는 스크린 별들

코로나19로 침체한 영화계 현황도 영향 끼친 듯

'인간실격'에 출연하는 전도연(왼쪽)과 류준열. 각 소속사 제공


스크린 스타들의 브라운관 나들이가 활기를 띠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영화계 침체와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온라인동영상)로 커진 안방극장 규모 등이 복합적으로 맞물린 결과다.

JTBC에서 방영 중인 ‘허쉬’는 배우 황정민이 2012년 ‘한반도’ 이후 8년 만의 브라운관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았다. 월급쟁이 기자들의 고군분투를 그린 ‘허쉬’는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 중이지만 황정민의 무게감이 인상적이라는 평가도 이어지고 있다.

전도연과 류준열은 올 하반기 JTBC ‘인간실격’으로 안방 관객을 만난다. 국내 멜로영화사 큰 획을 그은 허진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건축학개론’ 시나리오를 쓴 김지혜 작가가 제작에 나선 작품으로 남다른 무게감을 뽐낼 전망이다. ‘굿와이프’ 이후 5년 만에 복귀하는 전도연은 극에서 길을 잃은 중년 여인으로, 류준열은 청춘의 끝에서 불안에 시달리는 인물로 밀도 높은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넷플릭스 제공


가장 기대를 모으는 작품 중 하나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의 세계관을 잇는 ‘킹덤: 아신전’이다. 주인공으로 전지현이 출연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작품은 큰 화제를 낳았다. 전지현의 드라마 출연은 ‘푸른 바다의 전설’ 이후 5년 만이다.

전지현은 ‘킹덤’을 집필한 김은희 작가와 tvN ‘지리산’에서도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광활한 지리산을 배경으로 산을 오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독특한 작품으로 전지현 말고도 주지훈 성동일 오정세 등 굵직한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연출 역시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을 비롯해 최근 넷플릭스 ‘스위트홈’까지 매 작품 정상급 연출력을 선보여온 이응복 PD가 맡았다.

캐스팅은 미정이지만 드라마 출연이 가시권에 들어온 배우들도 많다. 최민식은 ‘범죄도시’ 등을 연출한 강윤석 감독 드라마 ‘카지노’ 출연을 검토 중이다. 확정된다면 1997년 ‘사랑과 이별’ 이후 무려 24년 만의 드라마 출연이 된다. 하정우는 2007년 ‘히트’ 이후 14년 만에 ‘공작’ 윤종빈 감독 ‘수리남’에 출연할 것으로 보인다. 넷플릭스 편성이 유력한 작품이다. 아울러 조인성은 만화가 강풀의 작품을 리메이크 한 드라마 ‘무빙’, 유아인은 연상호 감독의 ‘지옥’ 출연이 거론되고 있다.

스크린을 중심으로 활동하던 배우들이 이처럼 드라마를 선택하는 배경에는 역시 코로나19로 인한 영화계 침체가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신작이 없어 관객이 줄고 그래서 개봉이 또다시 미뤄지는 악순환으로 영화계는 크게 신음하고 있다. 제작 역시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넷플릭스 등 OTT와 방송사들이 자본력으로 큰 작품들을 쏟아내고 있다는 점도 배우들에게는 매력적인 요소다. 특히 넷플릭스 작품에 출연하면 코로나19로 해외 행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글로벌 팬들과 소통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과거보다 개선된 촬영환경도 드라마 나들이의 촉매 가운데 하나다. ‘쪽대본’ 등으로 쉼 없이 진행되던 드라마 촬영 현장은 비교적 긴 호흡의 영화 현장이 익숙한 배우들에게는 어려운 도전이기도 했다. 하지만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 등으로 제작 환경이 조금씩 나아지면서 배우들도 드라마로 시선을 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