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20년 아시아 최고 국제선수는 ‘손흥민’

2위 타레미 여유 있게 제쳐
이강인은 이 부문 7위
윤빛가람, 베스트 ACL 선수 부문 2위

AFC 인스타그램 캡처

토트넘 홋스퍼의 ‘손세이셔널’ 손흥민(29)이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국제선수상을 수상했다.

AFC는 2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아시아의 선택-2020 최우수 국제선수’ 투표 결과 손흥민이 25.03점으로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 상은 AFC에 속하지 않은 프로팀에서 뛰는 아시아 출신 남자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 지난해 소속팀과 자국 대표팀 활약, 그리고 팬(60%)과 전문가(40%) 투표를 반영해 수상자가 선정된다. 손흥민은 19.34점을 받아 2위에 오른 이란의 메디 타레미(29·포르투)를 여유 있게 제치고 수상자가 됐다.

손흥민은 AFC가 연간 시상식을 통해 주는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2015년, 2017년, 2019년 세 차례 받은 바 있다. 이번엔 코로나19로 인해 이름을 바꾸고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지만, 의미를 따져보면 통산 4번째, 2년 연속 수상으로 볼 수 있다.

AFC는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함께 놀라운 호흡을 자랑하며 토트넘에서 22골을 터뜨리는 등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토트넘 올해의 선수상,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선수상,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까지 휩쓰는 등 전 세계적으로 활약을 인정받고 있다.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20·발렌시아)은 이 부문 7위(0.74점)에 올랐다.

베스트 2020 AFC 챔피언스리그(ACL) 선수 부문에서는 4골 3도움으로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던 윤빛가람(31·울산 현대)이 준우승팀 페르세폴리스의 골키퍼 하메드 라크(47.14점)에 이어 2위(19.62점)에 선정됐다. 7골을 넣어 팀 우승을 이끈 주니오(35·울산 현대)는 이 부문 5위(6.54점)에 올랐다.

베스트 영플레이어 부문에서는 원두재(24·울산 현대)가 3위(16.20점)를 기록했다. 최우수 여자 선수 부문에선 지소연(30·첼시 위민)이 5위(9.59점), 장슬기(27·인천 현대제철)는 6위(3.80점)에 올라 활약을 인정 받았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