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범계, 뻔뻔하게 부인”…‘장외청문회’ 개최한 국민의힘


국민의힘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 전날인 24일 ‘자체 청문회’를 열고 박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핵심증인 채택이 무산되자 ‘장외 여론전’에 나선 것이다.

이날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소속 의원들이 국회에서 개최한 국민참여인사청문회에는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 이종배 대표와 김소연 변호사가 증인으로 출석해 박 후보자 관련 의혹 질의에 답변했다. 두 사람은 각각 박 후보자의 고시생 폭행 의혹, 2018년 지방선거 공천헌금 관련 의혹을 제기한 핵심 증인들이다.

앞서 이 대표는 2016년 11월 당시 법사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였던 박 후보자가 사법시험 존치를 주장하며 면담을 요청한 고시생에게 멱살을 잡으며 폭행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박 후보자는 “내가 폭행을 당할 뻔했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 대표는 당시 고시생들이 박 후보자를 찾아간 이유를 묻는 장제원 의원 질의에 “박 후보자가 ‘로스쿨의 어머니’라고 할만큼 사법시험 존치 반대를 가장 심하게 했고 법사위 간사를 맡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폭행 사실을 부인하는 박 후보자에 대해서 “그렇게 뻔뻔하게 부인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며 “인사청문회에서도 거짓말을 한다면 특수폭행죄로 고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야당 의원들은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대전시당 공천 헌금 의혹과 관련해 박 후보자가 측근들의 범행을 알면서도 묵인·방조했다며 맹공을 퍼부었다. 김 변호사는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이었던 박 후보자가 시의원 후보로 영입한 인물로, 지방선거 당시 박 후보자의 측근들이 억대의 돈을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박 후보자의 측근 2명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법원에서 각각 징역 1년 4개월과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이 확정됐다.

윤한홍 의원은 “측근들은 기소돼서 실형을 받았는데 박 후보자는 검찰에서 불기소 처분을 받아 전혀 혐의가 없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김 변호사는 “박 후보자가 모를리 없는 게 아니라 알고 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출범하면 법무부 장관을 수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박 후보자님 지금이라도 사퇴하는 게 맞을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지금이라도 지명철회를 해야한다. 그것이 최소한 국민들에 대한 도리”라고 비판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