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란’ 최현준 “갱플 대 레넥톤? 둘 다 자신 있어요”

라이엇 게임즈 제공

KT 롤스터 ‘도란’ 최현준이 올 시즌 활약의 비결을 밝혔다.

KT는 24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T1에 세트스코어 2대 1로 역전승했다. 1승2패(세트득실 –1)로 공동 6위에 머물렀던 두 팀 간의 맞대결이었다. KT는 2승2패(세트득실 +0)가 돼 농심 레드포스과 같이 공동 5위에 올랐다.

최현준은 경기 후 국민일보와 화상 인터뷰에 응했다. 최근 좋은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그는 “팬분들의 관심과 주목을 많이 받고 있다”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책임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또 나르, 레넥톤 등 대규모 교전(한타)에 강점이 있는 챔피언들이 자신의 플레이스타일과 잘 맞는다며 앞으로도 선전을 자신했다.

-3세트 종료 직후 크게 기뻐하지 않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아니다. 지금 기분이 굉장히 좋다. 3세트 때 한타 상황에서 실수를 많이 했다. 팀원들에게 미안하기도 했고, 워낙 감정적인 상황이었다. 심장이 막 뛰었다. 당황스럽기도 했다. 저도 다른 팀원들과 마찬가지로 기뻤다.”

-1세트 패배 이후 바텀 위주로 게임을 풀어나갔다.
“1세트 패배 후 ‘갱킹을 성공하더라도 탑은 바텀에 비해 다른 라인에 끼치는 영향력이 부족하다’는 피드백을 주고받았다. 정글러가 모든 라인을 봐주되, 오늘의 중요 라인(바텀)을 중점적으로 보기로 했다.”

-갱플랭크 대 레넥톤 구도에서 챔피언을 바꿔 고르고도 라인전 우위를 점했다.
“레넥톤은 원래 잘할 자신이 있는 챔피언이다. 갱플랭크는 최근에서야 자신감이 붙었다. 오늘은 둘 중 어느 챔피언을 잡아도 주도권을 가져올 수 있단 자신감이 있었다. 두 챔피언 모두 라인전에서 주도권이 있을 때 강점이 발휘된다.”

-3세트 때는 나르를 골랐다.
“시즌 초반에 나르를 두고 ‘함정 픽’이란 얘기가 많이 나오지 않았나. 지난해까지 비주류로 취급받았던 챔피언이어서 선수들의 숙련도가 부족했던 것 같다. 최근엔 선수들이 숙련도를 끌어올리면서 좋은 챔피언으로 평가받게 된 것 같다. 나르의 분노 상태에 대한 다른 라이너들의 이해도가 높아진 것도 연관이 있다.”

-신화급 아이템으로 ‘선혈포식자’를 구매했다.
“저는 선혈포식자와 ‘스테락의 도전’의 시너지가 최고라고 생각한다. 그 2개를 함께 사는 아이템 빌드를 선호하는 편이다. 레넥톤, 나르 같은 챔피언들이 이 2개 아이템을 두르면 한타 상황에서 이기기가 수월하다.”

-올 시즌 본인의 활약에 대한 칭찬이 많이 나온다.
“팬분들의 관심과 주목을 많이 받고 있지 않나.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책임감이 생겼다. 또 요즘 탑라인에서 루시안, 제이스의 티어가 떨어지고 선혈포식자를 사는 나르, 레넥톤 등의 티어가 올라왔다. 한타가 중요한 챔피언들이다. 그리고 저는 한타에서 잘할 자신이 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