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양이에 이어 확진자 반려견도 코로나19 감염”

“19일 프렌치불도그 양성 반응…조만간 PCR 검사결과 나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반려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공개된 가운데 반려견에서도 코로나19 확진 의심 사례가 나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24일 서울대 벤처기업인 프로탄바이오 대표인 조제열 서울대 수의과대학 교수에 따르면 지난 19일 경기도 성남시의 한 병원에서 5살 수컷 프렌치불도그가 코로나19 확진 양성 반응을 보였다.

경기도에 사는 보호자는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됐다. 이에 보호자가 프렌치불도그를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동물을 보호하는 지정병원에 맡겼다. 이후 19일 프렌츠불도그를 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검사는 동물용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로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진단키트는 동물의 콧물로부터 코로나19 항원을 직접 검출하는 방식으로 감염 여부를 파악한다.

프로탄바이오는 동물용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를 개발한 뒤 보건당국에 허가를 받고자 여러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험해보던 중 이 프렌치불도그에게서 양성 반응을 처음으로 포착했다고 설명했다.

조 교수는 “양성 반응을 포착한 후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이 사실을 알렸다”며 “정확한 확진 판정을 내리고자 프렌치불도그를 대상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하고 있으며 곧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고 밝혔다.

프렌치불도그는 현재 이상 반응 없이 건강한 상태로 격리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홍콩 등 해외에서는 이미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에서도 코로나 감염이 발견됐다는 보고가 있다. 앞서 방역 당국은 이날 진주 국제기도원에 머물던 한 모녀가 키우던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두 마리 중 새끼 한 마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