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국서 산발적 집단감염…오후 9시까지 신규 확진 415명

24일 오후 서울역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정점을 지나 완만한 감소세를 보이는 가운데 24일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대전의 종교 관련 비인가 국제학교에서 120여명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지면서 전국적인 집단감염 사태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15명으로 파악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41명보다 74명 더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90명(45.8%), 비수도권이 225명(54.2%)이다. 시도별로는 대전이 125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 102명, 경기 75명, 부산 19명, 광주 16명, 경북 15명, 인천 13명, 대구 12명, 충남 11명, 충북·경남 각 8명, 강원 4명, 울산·전남·제주 각 2명, 세종 1명 등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전북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아 있어 2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곳곳에서 추가 검사가 진행 중이라 500명 안팎까지 늘어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51명 더 늘어나 최종 392명으로 마감됐다.

문제는 산발적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다는 점이다. 이날 대전에서는 중구 IEM국제학교와 관련해 학생과 교직원 12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IEM국제학교는 TCS국제학교와 더불어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이다. 선교사 육성 등을 목표로 운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IM선교회가 선교단체 인터콥에 이어 전국 감염 확산의 또 다른 불씨가 되지 않을까 긴장하고 있다. IM선교회 소속 관계자들은 최근 전국 곳곳에서 입학 설명회를 열고 다수의 학생·학부모를 만났을 것으로 방역 당국은 추정한다. 광주에서 10여명이 확진된 TCS국제학교는 광주에만 3곳을 포함해 서울·부산·인천 송도 등지에서 15개 시설이 운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긴급 브리핑을 통해 “현재까지 확진자 진술 등을 파악해 본 결과 학생들이 15일까지 입교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 사이 외부출입이나 부모 면담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 포항에서도 지역 목욕탕 3곳과 관련한 확진자가 총 24명으로 늘었다. 광주 북구의 한 교회에서도 교인과 가족 등 최소 18명이 확진돼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다. 또 인천 남동구 주간보호센터(누적 10명), 경기 김포시 주간보호센터(20명), 경남 진주시 주간보호센터(9명) 등 감염 취약시설로 꼽히는 주간보호센터와 요양병원 등에서도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