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황의조, 유럽 무대서 첫 멀티 골 성공

지난 17일(현지시간) 프랑스 니스 알리안츠 리비에라에서 열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OGC 니스 대 지롱댕 보르도의 경기에서 보르도의 황의조(가운데ㆍ29)가 골을 넣어 득점하고 있다. 니스 로이터=연합뉴스

황의조(29·보르도)가 유럽 무대 진출 후 첫 멀티 골을 기록했다. 황의조는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

황의조는 24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앙제와의 2020-2021 리그앙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해 전반 8분과 11분 두 차례 득점을 올렸다. 황의조는 보르도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황의조의 시즌 4·5호 골이면서 2019년 7월 보르도 유니폼을 입고 프랑스 리그에 진출한 뒤 처음으로 한 경기 멀티 골을 성공시켰다.

황의조의 활약에 힘입어 보르도는 올 시즌 첫 정규리그 3연승을 달리며 9승 5무 7패로 7위(승점 32)까지 올라섰다.

경기가 끝난 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황의조에게 양 팀에서 가장 높은 8.8점의 평점을 매겼다. 황의조는 양 팀을 통틀어 유일하게 8점 이상을 받았다. 보르도에서는 황의조의 결승 골을 도운 야신 아들리가 두 번째로 높은 7.8점을, 앙제에서는 만회 골을 넣은 앙젤로 풀지니가 7.8점을 받았다.

황의조는 올 시즌 정규리그 19경기에서 5골(2도움)을 기록하며 팀 내 최다 득점자로 올라섰다.

황의조는 최근 원톱 스트라이커로 주로 기용되면서 활기를 띠고 있다. 최근 7경기에서 5골 1도움으로 맹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직전 니스전에서 골에 성공시켰고, 이어 이날로 두 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했다. 이달 10일 로리앙전에서 도움 1개를 작성한 것을 포함하면 세 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