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국 돌며 입학설명회…종교 관련 교육시설 127명 집단감염

연합뉴스

대전의 종교 관련 비인가 교육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려 127명이나 나왔다.

24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중구 IEM국제학교 학생인 전남 순천 234번과 경북 포항 389번이 확진된 데 이어 대전에서 학생과 교직원 125명(대전 961∼1085번)이 더 확진 판정을 받았다. IEM국제학교는 TCS국제학교와 더불어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이다.

방역 당국은 기숙사에서 전남 순천과 포항 확진자와 함께 생활한 학생, 교직원 146명의 검체를 채취했고 이 가운데 125명이 확진됐다. 3명은 미결정 상태다.

확진자는 25일 오전 중 충남 아산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되며, 음성으로 나온 학생과 교직원은 자가격리 조처된다. 당국은 시설을 폐쇄하고,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대전시교육청과 협의해 유사 시설을 상대로 전수조사할 예정이다.

중학교·고교 통합과정 등을 교육하는 이 학교에는 학생 122명과 교직원 37명 등 159명이 다니고 있다. IM선교회 소속 관계자들은 최근 전국 곳곳에서 입학설명회를 열어 다수의 학생·학부모를 만났을 것으로 추정된다.

때문에 IM선교회를 매개로 한 전국적인 확산이 우려된다. 광주에서 10여명이 확진된 TCS국제학교는 광주에만 3곳을 포함해 서울과 부산, 인천 송도 등지에서 15개 시설이 운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긴급 브리핑을 통해 “현재까지 확진자 진술 등을 들은 결과 학생들이 15일까지 입교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그 사이 외부 출입이나 부모 면담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방역 당국은 IM선교회가 선교단체 인터콥에 이어 전국 감염 확산의 또 다른 불씨가 될 수 있어 긴장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진정세였는데…또 터진 집단감염, ‘거리두기’ 변수될까
전체 학생 96% 확진…집단감염 대전 비인가 교육시설 실태는
[포착] 최악의 ‘3밀’ 20명이 한방 썼다는 대전 IEM 내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