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원순 성추행 의혹’ 인권위 결론 이르면 오늘 발표

고소인 “내 마지막 희망은 인권위의 직권조사 결과 발표”

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 성추행 의혹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김재련 변호사. 연합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을 조사해 온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이 이르면 25일 나온다.

인권위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구 인권위 전원위원회실에서 제2차 전원위원회를 열고 박 전 시장 관련 의혹에 관한 직권조사 결과를 비공개로 심의한다.

이날 회의에는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과 상임위원 3명, 비상임위원 6명이 참석한다.

위원들 간 큰 이견 없이 의결이 이뤄지면 의결 결과는 당일 바로 발표된다. 반면 의견이 심하게 갈리거나 조사가 미진하다고 판단되면 의결이 미뤄져 다음 달에나 결론이 날 수도 있다.

피해자 측이 인권위에 직권조사를 요청한 항목 8가지 가운데 핵심은 박 전 시장의 성희롱과 강제추행이 실제로 있었는지다.

박 전 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 A씨는 이달 초 인권위에 의견서를 보내 “내 마지막 희망은 인권위의 직권조사 결과 발표”라며 “누군가를 처벌하기 위한 사실확인이 아닌, 누군가의 삶을 살리기 위한 사실확인을 통해 우리 사회의 혼란을 잠재워주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A씨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와 여성단체들은 지난해 7월 인권위에 박 전 시장의 성희롱·성추행 의혹과 서울시 관계자들의 방조 의혹, 고소 사실 누설 경위 등 의혹 전반을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인권위는 지난해 8월 단장을 포함해 총 9명으로 구성된 직권조사단을 꾸리고 약 5개월간 조사를 진행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